“귀금속 사라지고 약물 검출”… 추석 연휴 숨진 모녀, 타살 정황

경찰 엠블럼. 뉴시스

경찰이 추석 연휴 부산의 한 빌라에서 모녀가 숨진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타살 정황을 포착했다. 외부 침입 흔적이 없어 타살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추정됐던 사건이었다.

22일 부산진경찰서는 지난 12일 부산의 한 빌라에서 40대 여성 A씨와 A씨의 10대 딸 B양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극단적 선택에서 타살로 수사 초점이 옮겨진 결정적 이유는 A씨의 귀금속이 사라졌고, B양의 휴대전화가 집 밖에서 발견됐기 때문이다.

두 모녀에 대한 감식 과정에서 약물 성분도 검출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에서 약물 성분이 검출돼 정확한 성분을 분석 중”이라며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약물의 세부 내용은 아직 밝히지 않았다.

이들 모녀는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12일 낮 12시49분쯤 부산의 한 빌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신고자는 아들 10대 C군이었다.

발견 당시 A씨는 거실에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다. 근처에 흉기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B양은 방에서 숨진 채 누워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C군은 다른 방에서 자다가 일어난 뒤 모녀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해 이웃에 도움을 청한 뒤 신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당초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 발견되지 않은 점 등을 토대로 생활고로 인한 극단선택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해 왔다.

경찰은 B양의 휴대전화 감식, 약물 성분 분석 등 현장에 남은 증거를 토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