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로 한복판 빙글빙글…위험천만 폭주족 구속 [영상]

폭주족 20대 남성 구속
배달 대행하면서 참여 인원 모집
경찰 “경각심 주기 위해 사건 공개”

지난 5월 9일 새벽 부산시내 한 터널에서 오토바이 폭주족들이 역주행을 하고 있다.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에서 교통 법규와 신호를 무시한 채 도로를 질주하며 곡예 운전을 한 오토바이 폭주족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도로교통법(공동위험행위) 위반 혐의로 폭주족 일당 중 주동자 A씨(20)를 구속하고 1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5월 9일 새벽 부산 서면 교차로를 비롯해 송정, 해운대, 광안리, 북구 등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약 3시간 동안 난폭 운전을 한 혐의를 받는다.

터널 내부를 단체로 역주행하며 통행 차량의 운행을 방해한 혐의도 있다. A씨와 일행들은 황령터널 안에서 무리를 지어 질주하던 중 일행이 넘어지자 이 같은 행동을 했다.

A씨는 배달 대행을 하면서 알게 된 일당과 직접 대면 또는 카카오톡, 위치공유앱 등을 통해 연락하는 수법으로 참가자를 모집한 뒤 폭주 행위를 공모했다.

이들이 서면교차로 한복판에서 벌인 폭주는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알려지며 누리꾼의 공분을 샀다. 당시 교차로에는 교통 경찰관도 있었지만, 막무가내로 폭주 행각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갈무리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 공개된 당시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배달 오토바이 무리 중 2대가 굉음을 내며 도로 중앙을 크게 돈다.

정상 운행하는 차들을 무시하고 사이렌을 켠 채였다. 1대는 한 바퀴를 돈 뒤 멈췄지만 다른 1대는 연이어 3바퀴를 돌았다. 이 과정에서 역주행하기도 했다.

이 모습을 발견한 교통경찰이 다가오자 오토바이들은 빠르게 현장을 벗어났다. 문제의 오토바이에는 번호판이 달려있지 않았다.

지난 5월 9일 새벽 부산 서면 교차로에서 오토바이 폭주족들이 곡예 운전을 하고 있다. 부산경찰청 제공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폭주 행위를 하기 위해 번호판을 고의로 떼어내거나 가리는 등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다수는 무등록·무면허·무보험 상태로 오토바이를 운행했다.

경찰 관계자는 “폭주족 리더가 구속된 이례적인 사건으로 경각심을 주기 위해 사건을 공개했다”면서 “폭주 행위에 대해서는 2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