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우표 원화 NFT, 우표전시회서 공개

22일 서울 중구 우표박물관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우표전시회'에서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으로부터 우표전시회 수상 어린이들이 우표 원화를 재해석한 NFT(대체불가토큰)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22일 서울 중구 우표박물관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우표전시회'에서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으로부터 우표전시회 수상 어린이들이 우표 원화를 재해석한 NFT(대체불가토큰)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22일 서울 중구 우표박물관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우표전시회'에서 우표전시회 수상 어린이들이 우표 원화를 재해석한 NFT(대체불가토큰)를 구경하고 있다.

국내 최초의 우표 원화 NFT는 움직이는 이미지를 대형 모니터와 태블릿 PC에 송출하는 방식으로 구현됐다. 우표 원화의 디지털 이미지는 우표 위·변조 가능성 문제로 온라인상에서 열람할 수 없었지만, 이번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디지털 이미지에 고윳값을 부여해 위·변조가 불가능하고 온라인상에서 열람할 수 있다.


22일 서울 중구 우표박물관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우표전시회'에서 한 관람객이 증강현실(AR) 기술을 접목한 우표를 체험하고 있다.

이번 우표전시회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소풍’이라는 주제로 온라인은 오는 30일까지, 오프라인 행사는 우표박물관에서 내달 20일까지 열린다.

이한결 기자 alwayss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