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연과 국악관현악의 ‘만남’… 국립극장 ‘정오의 음악회’

올 하반기 3차례… 첫 콘서트는 10월 13일 열려

가수 노사연(오른쪽)은 국립국악관현악단의 10월 ‘정오의 음악회’에 출연한다. 국민일보DB

‘정오의 음악회’는 국립국악관현악단이 2009년부터 선보이고 있는 국립극장의 대표 레퍼토리다. 국악관현악을 처음 접하는 관객도 즐겁게 감상할 수 있도록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공연을 꾸민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 점심시간 즈음에 열리는 브런치 콘서트로 상반기 3차례, 하반기 3차례 열린다. 그동안 국악관현악단의 여러 공연에 사회자로 나섰던 아나운서 이금희가 지난해부터 정오의 음악회 진행을 맡고 있다.

올 하반기 정오의 콘서트는 10월 13일, 11월 3일, 12월 1일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다. 10월 13일 하반기 첫 번째 정오의 음악회 주제는 ‘단정한 사랑’이다. 정오의 음악회는 지난 시즌부터 공연일에 해당하는 탄생화의 꽃말을 주제로 한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있는데, 단정한 사랑은 10월 탄생화 ‘조팝나무’의 꽃말이다. 이에 따라 정오의 음악회는 남녀 간의 열정적인 감정에 국한하기보다는 좀 더 폭넓은 의미로 해석해 함께 걸어가는 동행, 오랜 시간으로 숙성되어 깊어가는 감정을 그리는 음악들로 구성했다.

‘정오의 시작’에서는 작곡가 최지운의 국악관현악을 위한 ‘소소시’를 들려준다. ‘소소시’는 작디작은 시간이 모여서 구슬처럼 굴러가는 심상을 그린 곡으로 타악기로 시계태엽과 초침 소리를 표현한 것이 인상적이다. ‘정오의 협연’ 코너는 트럼펫, 혼성 4중창, 피아노 등 서양음악과 국악관현악의 다채로운 조화로 구성했다.

고전영화 삽입곡을 국악관현악으로 만나는 ‘정오의 시네마’에서는 찰리 채플린의 무성영화 ‘모던 타임스’를 만나본다. 이어 이번 달 ‘정오의 스타’는 뛰어난 가창력과 재치 있는 입담으로 사랑받는 가수 노사연이 꾸민다. 대표곡 ‘돌고 돌아가는 길’ ‘만남’ ‘바램’을 국립국악관현악단과 함께 선보인다. 마지막 ‘정오의 초이스’는 손다혜 작곡의 ‘하나의 노래, 애국가’를 관객에게 선물한다. 우리 근대사 속 애국가 세 곡을 엮어 재구성한 작품이다.

이번 공연의 지휘는 한국예술종합학교를 졸업하고 미국 피바디 음악원에서 여성 지휘자의 대모 마린 알솝을 사사한 정예지가 맡는다. 정예지는 차세대 지휘자 발굴 및 육성을 위한 국립국악관현악단 ‘가치 만드는 국립극장 - 지휘자 프로젝트’에 선정된 지휘자다. ‘지휘자 프로젝트’는 국립국악관현악단의 멘토링 프로그램으로 지난 2월 3명의 지휘자를 선발해 6개월간 마스터 클래스, 작곡가 워크숍 등의 프로그램을 수행했다. 3명의 신진 지휘자는 하반기 정오의 음악회 무대를 차례로 이끌며 데뷔 무대를 갖는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