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48초’, 한·일 ‘30분’…기대 이하 ‘빈손 외교’ 후폭풍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뉴욕 유엔총회를 계기로 성사된 한·미, 한·일 정상회담을 통해 외교적 현안 해결의 돌파구를 마련할 것이라는 기대가 현실화되지 못했다.

한국은 미국과는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제외 문제 등을 안고 있다. 일본과는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등을 해결하지 못한 상태다.

유엔총회를 계기로 마련된 한·미, 한·일 ‘연쇄’ 정상회담에서 문제 해결의 물꼬를 틀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으나 기대 이하의 성적표를 받았다는 평가가 우세하다. ‘빈손 외교’라는 비판도 나온다.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48초가량 손을 맞잡고 서서 대화를 나눴다.

이를 포함해 윤 대통령은 이날 두 차례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 짧은 환담을 나눴으나 정식 한·미 정상회담은 성사되지 못했다.

윤 대통령은 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는 ‘30분 약식회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가 행사에 참여하고 있던 빌딩을 직접 찾아가는 방식으로 회담이 성사돼 뒷말을 낳았다.

특히 한국은 ‘약식회담’이라고 밝혔지만, 일본은 ‘간담’(懇談)으로 의미를 축소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컨퍼런스 빌딩에서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날 뉴욕 시내에서 바이든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에 참석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참석대상자가 아니었는데 이 회의에 초청됐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행사 종료 후 무대 위에서 단체 사진을 촬영했다. 이어 각국 정상들이 자유롭게 대화하는 도중 바이든 대통령을 만났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 주변에 서 있다가 손을 맞잡고 48초 정도 대화를 나눴다. 바이든 대통령의 어깨를 잡으며 친근함을 표시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저녁 뉴욕에서 바이든 대통령 부부 주최로 열린 리셉션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과 한 차례 더 짧은 환담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2일 현지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일종의 ‘플랜B’를 작동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일정이 변경되지 않았으면 (회담 성사의)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으나 여의치 않았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9일 영국 런던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에 참석한 뒤 국내 정치 일정 등을 이유로 뉴욕 대신 워싱턴DC로 직행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뉴욕 체류 기간이 갑자기 하루 줄면서 정식 회담 성사가 어려워졌다는 것이다.

다만,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을 계기로 지난 19일 런던에서 열렸던 찰스 3세 영국 국왕 주최 리셉션과 이날 뉴욕 두 차례 회동 등 바이든 대통령을 최근 세 차례 만나면서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제외를 규정한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한 우려를 전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미국의 IRA와 관련한 한국 내 우려를 설명한 뒤 “미국 행정부가 IRA를 집행하는 과정에서 우리 측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히 협력하자”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측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면서 “한·미 간 계속해서 진지한 협의를 이어나가자”고 답변했다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외환·금융시장 안정화를 위한 한·미 통화스와프도 우회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보인다.

두 정상은 필요할 때 한·미 양국이 금융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장치’(Liquidity facilities)를 실행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대통령실은 또 21일 한·일 정상회담이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 인근 한 빌딩에서 약식으로 30분간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 빌딩은 기시다 총리가 참석한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의 친구들’ 행사장이 있는 건물로, 윤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가 있던 곳을 직접 찾아가는 방식으로 회담이 성사된 것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한·일 간 여러 갈등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정상회담 개최로) 이를 해결하기 위한 첫걸음을 뗐다는 데에 큰 의미가 있지 않나 싶다”고 자평했다.

윤 대통령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첫 한·독 정상회담도 가졌다.

이상헌 기자, 뉴욕=문동성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