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임명 대통령실 참모 평균 재산 38억…김동조 국정메시지비서관 124억원

용산 대통령실 청사. 연합뉴스

지난 6월 대통령실에 임명된 참모진 16명의 평균 재산이 38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동조 국정메시지비서관은 124억원을 보유했다고 신고해 이번에 공개된 대통령실 참모 중 가장 재산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3일 관보를 통해 고위공직자 재산등록사항을 공개했다. 공개 대상은 지난 6월 1급 이상으로 신규 임용된 26명, 승진자 43명, 퇴직자 720명을 포함해 신분이 바뀐 고위공직자 801명이다.

이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고위공직자는 박성근 국무총리 비서실장이다. 박 실장은 229억3000만원을 신고했다.

서희건설 최대주주 이봉관 회장의 사위인 박 실장은 본인 소유 삼성전자 주식 6000주, 아내의 서희건설 지분(187만주), 유성티엔에스 지분(126만주) 등 103억원어치 증권 재산을 신고했다. 또 아내와 공동소유한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아파트 1채, 아내 소유 여의도 오피스텔 1채 등 건물 70억7000만원어치가 있다고 공개했다.

대통령실에는 국가안보실을 포함해 총 16명이 새로 임명됐다. 이들의 평균 재산은 38억3000만원으로 파악됐다.

김동조 비서관은 124억2000만원 재산을 신고했다. 김 비서관은 비상장주인 ‘주식회사 김동조’ 지분 200주, 한국스틸인터내셔널 6600주, 한국제강 7400주, 한국홀딩스 3만2400주와 상장주식인 뷰웍스 8400여 주를 보유해 총 116억6000만원어치 증권 재산을 신고했다.

왕윤종 안보실 경제안보비서관은 73억2000만원을 신고했는데 이 중 40억원이 예금 재산이다. 강인선 해외홍보비서관은 서울 서초구 방배동 162.80㎡ 아파트, 압구정동 129.92㎡ 아파트를 포함해 총 68억1000만원을 보유했다.

임상범 안보실 안보전략비서관은 46억2000만원, 이문희 외교비서관은 37억2000만원 재산을 신고했다.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은 경남 합천 소재 토지와 주택, 경기 성남시 분당구 아파트를 포함해 총 38억2000만원의 재산을 보유했다고 밝혔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