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김정영, ‘불륜 50대 여배우’ 설에 법적대응…“선처없다”

배우 김정영. 에스더블유엠피 제공

배우 김정영(50) 측이 최근 유튜브 등을 통해 확산된 ‘50대 여배우 불륜설’ 루머에 대해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김정영 소속사 에스더블유엠피 측은 “최근 유튜브를 통해 소속 배우 김정영씨와 관련된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라며 “해당 유튜버는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을 ‘단독’이라는 타이틀을 제목에 사용해 마치 실제 사실인 것처럼 영상을 올려 해당 배우와 가족들을 힘들게 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이어 “허위 사실 유포와 악의적인 루머(뜬소문)로 피해자에게는 크나큰 고통을 주는 반면, 해당 유튜버는 이러한 악질적인 영상을 통해 개인 영리를 취하고 있다”며 “이런 비합리적인 사안에 대해 당사는 모든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악의적인 루머와 비방, 인신공격 등의 게시물과 댓글 등을 작성한 이들은 즉시 삭제하길 권고한다”며 “향후 처벌에 대한 어떠한 선처도 없으며 강경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최근 한 유튜버는 혼인빙자·특수협박 혐의로 고소당한 50대 여배우 A씨가 김정영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5일 유튜브에 ‘[단독] 27년차 여배우 김정영 불륜&스폰 피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앞서 50대 여배우 A씨와 불륜 관계임을 주장한 남성 오모씨는 A씨를 혼인빙자와 특수협박 혐의로 고소하며 본인이 A씨에게 쓴 돈 1억1160원을 돌려받겠다고 주장했다. 오씨는 지난 21일 기자회견을 예고했다가 취소하고 입장을 번복했다. 오씨는 “엔터테인먼트 사업 욕심으로 인해 A씨의 명예를 실추했다”라며 “어떠한 처벌도 받겠다”고 사과했다.

1972년생인 김정영은 극단 한강 단원으로 연기 생활을 시작해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에 얼굴을 비췄다. 그는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2015)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1(2016), ‘아스달 연대기’(2019), ‘이브’(2022) 등에 출연했다. 남편은 배우로 활동 중인 김학선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