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는 야당 향한 것” 해명 후… 尹대통령 “국회 협력 기대”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을 떠나면서 “대한민국 국회의 적극적인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막말’ 발언 논란을 두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아닌 우리 국회를 향한 것이라는 취지로 해명한 것의 연장선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와 관련해 “국제사회와 함께 연대하고 행동하겠다”는 메시지를 내는 동시에 우리 국회의 협력을 요청했다.

윤석열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전날 바이든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48초 간 짧은 환담을 나눴다.

윤 대통령은 이때 회의장을 떠나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장면이 포착돼 논란이 일었다. 이 발언은 당초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발언으로 알려졌고, 언론을 통해서도 이 같은 내용으로 보도됐다.

그러나 대통령실은 여기서 국회는 미국 의회가 아닌 우리 국회를, ○○○는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고 해명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브리핑에서 “(대화 맥락상) 바이든이나 미 의회 이야기를 할 수가 없다. 미국은 현재 민주당이 국회(하원)에서 여당이기 때문”이라며 “약속했던 60억달러 공여하는데서 문제가 생길 수가 없다. 논리로나 상황으로나 바이든이나 미국을 칭할 이유가 없다”고 해명했다. 논란이 벌어진지 15시간 만에 나온 입장이었다.

MBC 화면 캡처

기자들이 “대통령에게 확인받은 내용인가”라고 재확인하자 김 수석은 “저는 대통령실 홍보수석”이라고 답했다. “많은 기자들이 들었는데 ‘바이든’이었다”고 의문을 제기한 기자도 있었다. 이에 김 수석은 “이걸 썼던 기자들에게 언급하고자 함이 아니다. 이 상황에 대해 이렇게 시간이 오래 걸린 뒤에 말씀드리는 건, 충분하게 검토 작업을 거쳐서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의 이날 페이스북 글은 이 같은 대통령실 해명의 연장선에서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이 아닌 대한민국 국회를 향한 사적 발언이었다는 취지를 간접적으로 내비친 것이다. 다만 윤 대통령의 메시지와 대통령실의 앞선 해명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 민주당은 이번 논란을 ‘외교 참사’로 규정하며 인사 책임론까지 언급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메시지에서 “국제사회의 연대는 구체적 행동이 수반되지 않으면 실현되지 않는다”며 “국제사회가 대한민국에 보여준 첫 번째 연대는 70여 년 전 유엔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제 대한민국 정부는 글로벌펀드에 1억 달러 공여를 약속했다”며 “미국의 60억 달러나 10억 달러 이상을 약속한 프랑스, 독일, 일본보다 적지만 이전보다 늘어난 것”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미국 뉴욕에서 캐나다 토론토로 이동, 토론토대학 인공지능(AI) 석학 대담, 동포간담회 등의 일정에 들어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