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초대 대표 천호선 “당 떠난다…이젠 기대 접어”

천호선 노무현재단 이사. 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청와대의 마지막 대변인이자 정의당의 첫 대표를 맡았던 천호선 노무현재단 이사가 22일 “정의당을 떠난다. 오래된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천 이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같은 가치 다른 의견의 공존이 불가능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부끄럽지만 제 능력의 부족도 그 이유의 하나”라며 이같이 탈당을 선언했다.

그는 “정의당을 떠나는 가장 큰 이유가 현재의 노선이 쉽게 바뀌지 않을 것 같다는 데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다른 방법, 다른 전략은 토론과 논쟁의 주제가 되기보다는 같은 당을 할 수 없다는 배제와 축출의 대상이 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몇몇 당내 세력은 이를 앞장서 이끌었고 지도자들 그 누구도 다양한 이견을 생산적으로 토론하고 통합하기 위해 나서지 않았다”고 일갈했다.

이어 “길게는 5년 남짓 짧게는 최근 2년간 비슷한 생각을 가진 당원들이 너무 많이 당을 떠나갔다”며 “어려운 고비마다 조심스레 의견을 제시한 적도 몇 번 있었지만 저의 미약한 힘으로는 이를 막아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천 이사는 또 “지난 10년 합리적 진보정당, 당원이 주인이 정당, 검증되고 훈련된 좋은 후보를 내세우는 정당, 다양한 의견이 공존하고 끊임없이 혁신하는 정당을 꿈꿨다. 정의당은 존재는 충분히 가치 있는 것이었다”라면서도 “그러나 이제 저로서는 이런 기대를 접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래되고 잊힌 일이지만 당의 대표를 했던 사람으로서 탈당은 저에겐 매우 무거운 일이고 다른 분들에게는 미안한 일”이라며 “

그는 “정치인의 길을 떠난 지 이미 오래됐다. 그러나 정당은 최고의 시민조직이고 정치는 세상을 바꾸는 최선의 방법이라는 생각은 변함없다”며 “진보정치의 소명은 오직 힘들게 살아가는 다수 국민의 삶에 구체적으로 어떤 기여를 할 수 있느냐에 있다는 믿음도 그대로”라고 했다.

이어 “다시 실패할지 모르지만 시대에 부응하는 새로운 진보정당을 만들고 성장시키려는 노력은 정당의 울타리를 넘어서 계속될 것이라 믿는다”며 “앞장서 나설 일은 없겠지만 방해가 되지 않는다면 멀리서 거들 수도 있을 것”이라고 여운을 남겼다.

천 전 대표는 지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정의당 대표를 지냈다. 당명을 바꾸기 전인 진보정의당에서는 최고위원을 맡기도 했다. 천 전 대표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의원 시절 비서관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 국정상황실장과 대변인, 홍보수석비서관 등을 역임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