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尹발언 논란’에 “제 경험으로는…거짓은 거짓을 낳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이 진행되는 가운데 잠시 천장을 바라보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발언 논란과 관련해 “제 경험으로는 길을 잘못 들면 되돌아 나오는 것이 가장 빠른 해결책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거기서 또 다른 길을 찾아 헤매본들, 거짓이 거짓을 낳고 또 실수가 실수를 낳는 일이 반복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도 어디 지나갈 때마다 언론인 여러분이 이 문제에 대해 한마디를 하라는 요청을 많이 한다”라며 “참 할 말이 없다. 뭐라고 말씀드리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국민들은 망신살이고 아마 엄청난 굴욕감 그리고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한미 간에 전기자동차 수출 보조금 문제를 놓고 이견이 있고, 우리 대한민국이 차별적 대우를 받는 현실을 해결해주십사 제가 기대의 말씀을 드렸다”며 “어떤 성과를 냈는지 모르겠다. 국민을 속이는 행위를 하면 안 된다. 48초 동안 통역을 하고 그 많은 얘기를 실제로 했겠느냐”고 지적했다.

또 “국민들이 상식을 갖고 합리적 판단을 하는 분들 아닌가. 지나치다는 생각이 좀 든다”라며 “국민을 존중하고 국민을 두려워해야 한다. 그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불거졌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