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母 보복폭행 혐의 20대 스토커, 3번째 영장에 구속


스토킹하던 여성과 그의 어머니까지 때려 다치게 한 20대 남성이 검찰의 3번째 구속영장 청구 끝에 구속됐다. 검찰은 앞선 경찰 단계에서 구속영장이 두 차례 기각된 이 남성을 추가 수사해 세 번째 영장을 청구했고 지난 22일 구속영장을 발부받았다고 전했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김은미)는 대학생 A씨(24)를 스토킹처벌법 위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폭행, 상해 혐의로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피해자 B씨에게 헤어지자는 말을 들은 뒤 이달까지 수차례 문자·전화를 하고 직접 찾아가는 등 스토킹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난 5월에는 경찰 수사 단계에서 받은 접근금지 잠정조치를 어기고 B씨의 집을 찾아가 B씨의 어머니를 폭행해 상해를 입히고 이를 신고를 하려는 B씨도 때린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두 차례 신청했으나 법원은 영장을 모두 기각했다. A씨에게 내려진 접근금지 잠정조치도 기간 만료로 해제됐다. 지난 7월 말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송치 이후로도 9월까지 한 달 이상 A씨의 스토킹이 계속된 사실을 파악하고 지난달 다시 접근금지 잠정조치를 청구해 피해자와 가해자를 분리했다.

이후 검찰은 A씨의 추가 범행 정황을 토대로 지난 19일 세 번째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법원은 사흘 뒤인 22일 영장을 발부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