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가 히잡 안써서’ CNN 인터뷰 취소한 이란 대통령

CNN 여기자 ‘히잡 착용’ 거부에 인터뷰 불참
이란서 히잡 착용하지 않은 여성 의문사
이란 내 ‘항의 시위’…유엔총회서 美·이란 간 언쟁도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과 인터뷰 예정이었던 CNN의 크리스티안 아만푸어 기자가 대통령의 불참으로 혼자 앉아있다. 아만푸어의 트위터 계정에 업로드된 사진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히잡(머리와 목 등을 가리는 스카프) 착용 요구를 거절한 미국 기자와의 인터뷰를 취소했다.

22일(현지시간) CNN 보도에 따르면 자사 소속 앵커이자 국제전문기자인 크리스티안 아만푸어는 뉴욕 유엔총회에 참석한 라이시 대통령과 인터뷰를 가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아만푸어가 라이시 대통령의 히잡 착용 요구를 거절하자 라이시 대통령은 인터뷰 장소에 나타나지 않았다.

아만푸어는 이란계 미국인이다.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성장한 그는 “이란에서 취재할 때는 현지 법과 관습을 준수하기 위해 머리에 스카프를 두른다”면서도 이란 밖에서 인터뷰할 때는 이전에 어떤 역대 대통령도 히잡을 요구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필요조건이 아니기 때문에 나와 CNN, 모든 곳의 여성 언론인을 대표해 매우 정중하게 거절했다”고 밝혔다.

아만푸어는 이란 측 인사가 자신에게 “(이는) 존중의 문제”라 주장하며 히잡을 착용하지 않으면 인터뷰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 전했다고 밝혔다. 이 인사는 “이란 내 상황” 때문이라 부연했다고도 한다.

이에 아만푸어는 “우리는 머리스카프에 관한 법이나 전통이 없는 뉴욕에 있다”는 트윗을 올려 일갈했다.

이란 측 인사가 언급한 “이란 내 상황”이라는 건 최근 이란에서 격화되고 있는 히잡 항의 시위를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이란에서는 지난 16일 20대 여성 마흐사 아미니가 히잡을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도덕 경찰’에 체포된 후 경찰에서 조사를 받던 중 갑자기 쓰러져 사흘 만에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이란 경찰은 조사과정에서 폭력을 사용하지 않았다면서 아미니가 심장마비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지만, 유족 측은 그가 평소 심장질환을 앓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 사건을 기점으로 이란에서는 히잡 항의 시위가 일주일째 이어지고 있다. 시위 진압 과정에서 최소 17명이 숨졌고 1000여명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들이 히잡을 불태우는 등 시위가 격화하고 수도인 테헤란까지 시위가 확대되자 당국은 주요 도시의 인터넷 접속을 차단하는 등 강경 대응 중이다.

이 사건은 이란을 넘어 유엔총회장에도 등장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미국은 기본적 인권을 지키기 위해 행동에 나선 이란의 용감한 여성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앞서 백악관은 아미니 사망 사건을 두고 ‘인권에 대한 끔찍한 모독’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에 라이시 이란 대통령은 유엔총회 연설에서 캐나다 원주민 집단 학살,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탄압 등을 거론하며 “(인권 문제가) 한 쪽에만 쏠리는 이중잣대가 적용되고 있다”고 반발했다.

히잡은 아랍어로 ‘가리다’라는 의미를 가진 복장으로 이란을 비롯한 이슬람계 국가의 여성들이 착용한다. 이란 율법에 따르면 이란 내에서 모든 여성은 공공장소에서 머리를 가리고 꽉 끼지 않는 헐렁한 옷을 입어야 한다. 이 법은 1979년 이슬람 혁명 이후 시행되었으며 이란인뿐 아니라 관광객이나 정치인, 언론인 등 이란을 찾는 모든 여성에게도 의무다.

류동환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