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연인 개인정보 무단 열람 부산 공무원 경찰 조사

국민DB

부산에서 다른 지역에 사는 연인의 개인정보를 열람한 의혹이 불거진 공무원이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23일 부산 북구와 경찰 등에 따르면 30대 구청 공무원 A씨는 올해 초 당시 연인이던 B씨의 개인정보를 정부 프로그램(사회보장시스템)을 통해 열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A씨는 코로나19 업무 활용을 위해 특정인의 이름과 주민번호로 정보를 열람할 수 있는 권한이 일시적으로 주어졌다.

현재까지 A씨가 열람한 B씨의 개인 정보가 유출된 정황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건은 B씨가 북구에 민원을 제기하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A씨는 B씨의 요청으로 열람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구는 절차 없이 타인의 개인정보를 열람한 것은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 여부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부산=윤일선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