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尹해외순방에 “성과는 김건희 여사 무사고뿐”

박 전 원장 “48초면 1인당 24초, 통역 12초, 산술적으로 윤 대통령 12초 말씀”
“막말 실수 사과해서 진화해야…바보 해명 참모들이 대통령 망쳐”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을 두고 “유일한 성과는 김건희 여사 무사고뿐”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원장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국·미국 방문은 총체적 실패”라면서 이 같이 꼬집었다.

그는 “AFP 외신 보도를 보고 챙피(창피)하고 속상하다. 그래도 우리 대통령 아닌가”라면서도 “조문하지 못한 영국 방문, 지구상 유일 분단국가 대통령으로 대북문제를 거론치도 않은 앙꼬없는 UN연설, 바이든 행사에 가서 48초간 바이든에게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우려 표시했다지만 이미 우려는 전달되었고 그 해결은”이라며 성과 없음을 지적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페이스북 캡처

박 전 원장은 바이든 미 대통령과의 대화 시간과 관련해 “48초면 1인당 24초, 통역 12초, 산술적으로 윤 대통령은 12초 말씀”이라고 적었다.

이어 한일정상회담에 대해서도 “회의장 찾아가서 30분. 무슨 대화? 우리 약식회담, 일본은 간담회라니 진짜 쪽팔린다”고 했다.

박 전 원장은 특히 “의전을 담당한 대통령실과 외교부 고위관계자, 한일정상 합의했다 발표한 김태효 안보실 차장 등은 책임을 물어 해임하시길 촉구한다”면서 “실수를 계속 눈감아주면 대통령은 실패하고 국민은 챙피(창피)하다”고 일갈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페이스북 캡처

박 전 원장은 23일에도 글을 올려 바이든 대통령과의 만남이 짧은 환담에 그친 것에 대해 “48초 만남을 정상회담이라 하면 세계 외교사와 기네스북에 올라간다”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한 대통령실 해명에 대해서도 “대통령의 막말 실수를 사과해서 진화시켜야지 바보 해명으로 (문제를) 키우는 한심한 참모들이 대통령을 망친다”며 또다시 외교 관계자 교체를 촉구했다.

그는 “미국 국회가 아니고 우리 국회에는 이 XX해도 되는가. 그럼 미국 국회에는 이 양반 하나”고 반문했다.

이어 “48초 만남에 IRA, 북핵, 통화 3가지 대화 나눴다면서 기금 1억 달러 출연 약속은 뭔가. 48초에 1억달러? 고환율로 약 1500억원이라니”라면서 “영미 방문은 완전 실패, 유일한 소득은 김건희 여사 무사고 동행. 캐나다 순방까지 봐야 알겠지만”이라고 또 한번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지난 21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은 바이든 미 대통령 주최로 뉴욕 시내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 공약회의’에 참석한 뒤 회의장을 빠져나오며 글로벌펀드 기여금과 관련, 미 의회를 겨냥한 발언을 하는 모습이 논란이 됐다. 당시 윤 대통령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보도가 잇달았다.

이에 김은혜 홍보수석은 “(윤 대통령의 발언을) 다시 한번 들어봐 달라”며 “‘국회에서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 여기서 미국 얘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고 해명했다.

김 수석의 설명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발언 중 “이 XX들”은 미국 의회가 아니라 한국 국회를 겨냥한 것이다. 그는 해당 발언과 관련해 윤 대통령 본인에게 확인한 공식 입장이라고도 했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