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왕의 향수 느끼러 다시 돌아오세요”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리치왕의 분노’ 클래식 서버 27일 출시
블리자드 개발진 화상 인터뷰 “당시의 경험 되살리고 새로운 경험도 할 수 있길”

클레이 스톤(Clay Stone) 프로덕션 디렉터

케빈 뷔그(Kevin Vigue) 선임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최전성기로 꼽히는 ‘리치왕의 분노’ 확장팩이 클래식 서버에 오는 27일 출시된다. 블리자드는 22일 화상으로 개발진과 국내 취재진이 만나는 자리를 마련했다.

클레이 스톤(Clay Stone) 프로덕션 디렉터는 이 자리에서 “출시까지 약 5일 정도 남았는데 현재는 성공적이고 안정적으로 출시하는 걸 최우선 목표로 삼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큰 틀에서 이전과 동일한 게임 스타일을 유지할 거라면서 “피드백에 따라서 약간의 변화를 줄 지 모색 중인데, 결국 플레이 경험을 최우선적으로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리치왕의 분노 클래식의 성공을 확신한다는 클레이 스톤은 “개발 팀에선 재밌고 열정적으로 만들었다. 이용자들도 플레이 하면서 열정과 재미를 느꼈으면 좋겠다”면서 “패치 전 서버(소리분)에서 제가 캐릭터를 생성했을 때 많은 분들이 다시 게임에 돌아와 준비하고 있었을 느꼈다. 게임의 성공도 중요하지만 이용자들이 원하는 부분을 만족시키고자 했다. 예전 게임 대비 향상시킬 수 있는 부분을 생각했다. 가령 아이템 레벨 향상이 예시다”고 전했다.

밸런스는 과거 리치왕의 분노 패치 마지막 버전을 기준으로 맞춰진다. 클레이 스톤은 마지막 패치에서 탱킹과 딜링 능력이 모두 적절한 수준에 도달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커스터마이징과 같이 확장팩 말미에 적용됐던 콘텐츠들이 처음부터 게임에 담긴다.

클레이 스톤은 “리치왕의 분노는 오랜 시간 서비스 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시리즈 중에서도 많은 이용자들이 기억하고 최고라고 생각하는 확장팩”이라면서 “한국 팬들이 당시의 경험을 되살리는 동시에 새로운 경험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케빈 뷔그(Kevin Vigue) 선임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는 “저 역시 리치왕의 분노는 모든 게임을 포함해 게이머로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경험이었다”면서 “개발 초기엔 체감이 안됐지만 노스랜드가 구현된 뒤 처음 빌드에 접속했을 때 엄청난 기대와 향수의 감정이 북받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와우를 오래한 사람이든 처음으로 접하는 사람이든 특별한 경험이 될 것이라 자신한다”고 덧붙였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