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김건희 논문’ 교육위 증인 단독 채택…국힘 반발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22년도 국정감사 증인 등 출석요구의 건'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기립표결로 통과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이 다음 달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해 임홍재 국민대학교 총장 등을 증인으로 23일 단독 채택했다.

국회 교육위원회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에서 임 총장 외 10인에 대한 증인·참고인 출석 요구의 건을 재석 12인 중 찬성 9인으로 가결했다. 민주당 소속 8명의 의원과 민형배 무소속 의원이 찬성을 표결해 다수결 원칙에 따라 야당 단독으로 증인이 채택된 것이다.

앞서 교육위는 민주당이 김 여사 논문표절 의혹과 관련해 김 여사의 직접 출석을 요구하면서 파행해왔다. 다만 이번 증인 명단에서는 김 여사는 제외됐다.

민주당이 단독 채택한 증인 명단에는 김지용 국민대 이사장, 성명 불상의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 위원장과 숙명여대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 위원장, 전승규 국민대 영상디자인학과 교수 등이 포함됐다. 참고인으로는 장윤금 숙명여대 총장, 구연상 숙명여대 기초교양학부 교수 등이 채택됐다.

민주당 소속인 유기홍 교육위원장은 가결 선포 이후 “국민이 알고 싶어 하는 것을 대답하는 게 국회의원과 국감의 도리”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 위원장은 “여야 간사들에게 제발 어떻게든 합의를 이뤄달라고 말했는데,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민주주의 원칙 중 하나가 다수결 원칙”이라고 덧붙였다.

교육위 소속 여당 위원들은 표결 과정에서 ‘반민주적인 행위’라며 강하게 항의했다.

이들은 전체회의 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의 행태를 규탄했다. 이태규 국민의힘 의원은 이 자리에서 “국정을 책임지는 여당과 협의나 양해도 없이 일방적으로 회의 현장에서 자기들끼리 증인 출석 요구 건을 상정해 날치기 통과시키고 야반도주하듯 서둘러 떠났다”며 “오늘 민주당 의원들의 모습은 잘 훈련된 조직의 조직원들 같았다”고 비판했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