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세 번째 마약 재판’…연습생 출신 한서희, 1심 실형

법원, 징역 6개월 선고

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마약 투약 혐의로만 세 번째 재판을 받고 있는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27)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8단독 구자광 판사는 23일 오후 마약류관리법위반(향정) 혐의로 기소된 한서희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40시간의 약물중독 재활프로그램을 받을 것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마약 범죄는 국민 보건을 해하고 또 다른 범죄를 유발한다. 사회 전반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에서 죄책이 무겁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한서희는 지난해 7월 서울 중랑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현장에서 발견된 주사기 48개에서 모두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 가운데 10개에서 한서희의 혈흔 반응이 확인됐다.

한서희가 마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것은 이번이 세번째다.

한서희는 지난 2016년 대마를 피운 혐의로 기소돼 다음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이 확정됐다.

집행유예 기간이었던 2020년 6월에는 재차 필로폰을 투약해 다시 불구속으로 두번째 재판에 넘겨졌다.

이어 지난해 11월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서 법정 구속됐다.

구속되며 “뭐가 유죄냐” “XX”이라며 욕설을 해 물의를 빚기도 했다. 1심 형량은 대법원에서 그대로 확정됐다.

세 번째 마약 투약 범행은 두 번째 재판 진행 중에 이뤄졌다.

두번째 재판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한서희는 현재 동부구치소에 수감돼 있다. 이날 법정에는 수의가 아닌 평상복을 입고 출석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