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진 외교부 장관 “대통령 사적 발언, 미국과는 상관 없어”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23일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환담 뒤 비속어를 포함한 막말을 했다는 논란에 대해 “대통령의 사적 발언이 정치적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외교부 출입기자단에 보낸 입장문에서 “영상에서 나온 발언은 회의를 마치고 나온 다음 일정을 위해 황급히 이동하는 과정에서 지나가는 말로 하신 것”이라며 “이것은 미국과는 상관없는 발언”이라고 했다.

박 장관은 그러면서 “바로 직전 바이든 대통령과 짧지만 깊이 있고 친밀한 대화를 나누고 나오던 길이었는데, 상식적으로 대통령께서 미국을 비난할 이유가 있겠느냐”고 해명했다.

박 장관은 윤 대통령의 발언 취지에 대해 “다른 나라들의 10억불 안팎 이상의 기여 규모를 볼 때 우리도 경제 규모에 걸맞은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야 하지 않겠나 하는 의미로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이어 “그래서 내용을 잘 설명해서 예산이 통과되도록 하겠다는 취지로 대통령께 말씀드렸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뉴욕에서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영상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을 낳았다.

대통령실은 이에 대해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고 말한 것으로, 미 의회가 아닌 우리 국회를 가리킨 언급이라고 설명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