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베트남 호치민시의회, 자매우호도시 인천시의회 방문

베트남 호치민시의회 방문단이 23일 자매우호협력도시 협정 5주년 등을 기념해 인천시의회를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의회 제공

인천시의회는 23일 베트남 호치민시의회 방문단이 자매우호협력도시 협정 5주년 등을 기념해 인천을 찾았다고 밝혔다.

응웬 티 레(Nbuyen Thi Le) 호치민시의회 의장을 단장으로 하는 18명의 대표단은 이날 인천시의회를 방문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중단됐던 국제교류 재개, 도시 간 협력방안, 상호교류 확대 등을 논의했다.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은 이 자리에서 “이번 방문이 양 도시의 동반 성장과 발전을 위해 필요한 협력방안을 찾고 상호 우호를 증진하는데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양 도시 의회의 지속적인 교류협력과 우호증진을 위한 소통은 한국과 베트남의 발전뿐 아니라 나아가 아시아의 상생과 번영을 이끄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응웬 티 레 호치민시의회 의장은 “호치민시는 코로나19 이후 경제회복을 위한 계획을 추진 중”이라며 “이번 방문을 통해 인천의 스마트시티, 스마트 교통, 행정혁신 정책 등을 배우고 싶다”고 답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