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참상 알린 ‘미스 미얀마’…태국서 추방 위기, 왜

지난해 ‘미스 그랜드인터내셔널’에서 군부 만행 고발한 한 레이
태국 공항서 여권 문제 발견, 입국 거부돼
미얀마로 송환될 위기

한 레이(@hann_may)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해 국제 미인대회에서 미얀마 쿠데타 군부의 만행을 고발한 미스 미얀마가 태국 공항에 붙잡혀 미얀마로 송환될 위기에 처했다.

23일 방콕포스트와 이라와디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태국 이민국은 ‘2020 미스 미얀마’ 한 레이가 입국 거부 당해 지난 21일부터 방콕 수완나품 공항에 있다고 밝혔다.

한 레이는 베트남 다낭에서 출발해 태국에 도착했지만 여권에 문제가 발견돼 입국이 거부된 것으로 전해졌다.

매체들은 소식통의 이야기를 인용, 미얀마 군부가 한 레이의 여권을 무효화해 입국이 거부됐을 수 있다고 전했다. 태국 이민국은 그가 본국으로 추방되거나, 타고 온 항공사가 승인할 경우 다른 목적지로 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 레이는 지난해 3월 27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미스 그랜드인터내셔널 대회 결선에서 “오늘도 미얀마에서 100명 이상이 사망했다”면서 조국인 미얀마를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미얀마 군부는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켰고, 쿠데타 이후 이에 저항하는 시민들을 유혈 진압했다.

당시 미스 그랜드인터내셔널 대회 무대 한쪽에서는 미얀마의 유혈 참상을 담은 영상도 방영됐다. 한 레이의 연설은 세계 언론에 보도됐고, 집중 조명을 받은 그는 미얀마 군부의 보복이 예상되는 자국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태국에서 미스 그랜드인터내셔널 대회 측 지원을 받아 생활해왔다.

한 레이와 인터뷰를 한 미얀마 매체 '이리와디'. 이리와디(ဒီကိုလာပါ) 웹사이트 갈무리

한 레이는 미얀마 매체인 ‘이라와디’와의 인터뷰에서 해외에 나갔다 들어오면 비자 갱신이 쉽다는 이민국 설명을 듣고 베트남에 다녀왔는데 입국이 거부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내가 인터폴 수배 명단에 올랐다고 들었고, 내 여권도 분실 신고된 것으로 안다”며 “태국 당국은 (내가) 베트남으로 돌아가기를 원하지만, 그곳에서도 입국이 거부돼 결국 미얀마로 보내질 것”이라고 토로했다.

한 레이는 이에 따라 베트남행을 거부하고 유엔난민기구(UNHCR)에 도움을 요청했다. 그는 현재는 공항에서 자유롭게 움직일 수는 있지만, 여권을 압수당하고 당국자가 따라다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처음에는 공항 수용소에 들어가 있었다.

한 레이는 “나는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다. 인권 침해를 규탄했을 뿐”이라며 “위험한 상황에 놓일 미얀마로는 돌아가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내 발언을 후회한 적은 한 번도 없다”며 “내 믿음은 더 강해졌다”고 말했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