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법무부, ‘쌍방울 수사’ 김형록 수원지검 2차장 감사원 파견

감사원 검사 파견 2년 만에 재개
수원지검 2차장에 김영일 지청장 파견

국민일보DB

쌍방울 그룹 관련 의혹 수사를 지휘해 온 김형록(50·사법연수원 31기) 수원지검 2차장검사가 감사원 법률보좌관으로 파견된다.

2020년 이후 중단됐던 감사원 검사 파견이 2년 만에 재개됐다.

법무부는 23일 김 차장검사에게 감사원 파견 명령을 내렸다. 김 차장검사는 오는 26일부터 감사원 업무를 시작하게 된다.

대검찰청은 김 차장검사의 파견으로 공석이 되는 수원지검 2차장검사 자리에 김영일(50·연수원 31기) 수원지검 평택지청장을 직무대리로 파견할 계획이다.

조주연(50·연수원 33기) 대검 국제협력담당관도 쌍방울 그룹 수사 지원을 위해 수원지검에 합류할 예정이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