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천시-철원군 ‘고속도로 연장 추진’ 업무협약 체결

포천시-철원군 고속도로 연장 추진 업무협약. 포천시 제공

경기 포천시는 23일 강원 철원군청에서 포천-철원 고속도로 조기 착공을 위해 철원군과 공동대응 주요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백영현 포천시장, 이현종 철원군수, 최춘식·한기호 국회의원, 서과석 포천시의장, 박기준 철원군의장, 시·군의원, 민간 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협약서에 서명하고 공동건의문을 채택하며 ‘포천-철원 고속도로’ 조기 착공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했다. 협약서에는 고속도로 조기 착공을 위한 공동대응, 실무협의체 구성 및 관광, 산업, 교통, 농·축산업 등 주요 역점사업에 대한 연계·발전 등의 내용을 담았다.
백영현 포천시장. 포천시 제공

백영현 시장은 “수도권 북부지역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구리-포천 고속도로 신북IC 인근의 심각한 교통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포천-철원 고속도로의 조기 착공이 절실하다”면서 “신북, 영중, 영북면 등 고속도로가 통과하는 지역의 경제를 활성화 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고속도로 건설과 지역개발이 동시에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천-철원 고속도로 사업은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과 대통령 공약사항에 반영돼 포천시 신북면에서 철원군 갈말읍까지 26.5㎞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는 1조1703억원이다.

포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