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거액 불법 외환거래 공모 우리은행 전 지점장 구속

검찰 깃발. 뉴시스

대구지검은 거액의 불법 외환거래 수사관련 정보를 누설한 혐의(외국환거래법 위반 등)로 체포된 우리은행 전 지점장 A씨가 23일 구속됐다고 밝혔다.

대구지법 손대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도주와 증거 인멸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가 연류 된 사건과 유사한 다른 사건 피의자들과 공모한 혐의를 받는 중국계 한국인 1명도 이날 함께 구속됐다.

A씨는 유령 법인 관계자들이 수천억원의 외환을 해외로 불법 송금하는데 공범으로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수사기관에 대한 은행 측 금융거래정보 제공에 관한 정보를 누설한 혐의도 받는다. A씨는 수상한 외환 거래와 관련해 지난 21일 대구지검이 우리은행 본점을 압수 수색할 때 체포됐다.

앞서 대구지검은 지난달 불법으로 거액의 외환을 해외로 송금한 혐의(특정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유령 법인 관계자 3명을 구속기소 하고 1명을 불구속기소 했다.

대구지검 현재까지 금융 당국에 신고 없이 불법으로 수천억원의 외화를 송금한 혐의로 8명을 구속했다.

대구.경북=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