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덕현 연천군수, 국회 찾아 경원선 구읍건널목 존치 모색

김민기 국토교통위원장과 면담
존치 당위성과 안전대책 설명

김덕현(왼쪽) 연천군수가 지난 22일 국회를 방문해 김민기(가운데) 국토교통위원장에게 경원선 동두천~연천 복선전철 사업 관련 구읍건널목 존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천군 제공

김덕현 경기 연천군수가 경원선 동두천~연천 복선전철 사업 관련 구읍건널목 존치 등 지역사회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김덕현 군수는 지난 22일 국회를 방문해 김민기 국토교통위원장과 면담을 갖고 경원선 동두천~연천 복선전철 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김덕현 군수는 내년 6월 준공을 앞둔 경원선 동두천~연천 복선전철 사업을 김민기 위원장에게 설명하면서 연천군 주민들이 요구하는 구읍건널목 존치 등에 대한 당위성과 안전 문제를 담보하는 내용을 설명했다.

구읍건널목은 주민들이 주로 농사를 위해 사용하는 건널목으로, 경원선 동두천~연천 복선전철 사업으로 인해 폐쇄될 위기에 처해있다. 특히 철로로 인해 지역이 동·서로 나눠지는 것은 물론, 구읍건널목 이용자 대부분 연세가 높은 어르신들로 우회 등 대체 방안은 큰 불편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김덕현 군수는 철저한 안전대책을 세우는 등 연로한 주민들이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구읍건널목의 존치를 건의하고 있다.

김덕현 군수는 “경원선 전철 사업은 연천군을 비롯해 경기북부 지역균형발전를 위해 차질없이 추진해야 할 사업”이라며 “구읍건널목 존치 등 지역주민들의 목소리가 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국회가 힘써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민기 위원장은 “경원선 복선전철 사업과 관련해 연천군민들이 요구하는 내용을 들을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지역의 목소리를 반영한 해결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