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손흥민 프리킥 또 터졌다…한국, 평가전서 아쉬운 무승부

코스타리카와 2-2 무승부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과 코스타리카 축구 대표팀 평가전에서 한국 손흥민이 프리킥으로 득점해 동점골을 만들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앞둔 한국 축구 대표팀이 코스타리카와의 대결에서 2-2로 비겼다. 후반 1-2로 끌려가는 상황에서 손흥민이 프리킥 동점골을 성공시켜 힘겨운 무승부를 거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3일 오후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친선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뒀다.

선제골을 기록한 건 황희찬이었다.

황희찬은 전반 28분 윤종규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중앙으로 연결한 공을 왼발로 낮게 깔아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한국은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전반 41분 동점을 허용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우리 수비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하면서 동점 골로 이어졌다.

한국은 후반전 18분 추가골을 허용하면서 1-2로 끌려갔다.

하지만 후반 한국의 침투를 막으려던 상대 골키퍼가 페널티박스 밖에서 공을 손으로 잡아 퇴장 당했다.

프리킥 기회를 얻은 손흥민은 그림 같은 감아차기로 동점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지난 6월 열린 친선 경기에서도 칠레와 파라과이를 상대로 2경기 연속 프리킥 골을 성공했었다.

양팀은 추가골을 기록하지 못하고 경기는 2-2로 종료됐다.

코스타리카는 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국이지만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34위로 한국(28위)보다는 낮다.

대표팀은 오는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 친선경기를 이어간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