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비속어 논란에 홍준표 “뒤늦게라도 잘못 인정해야”

“잘못 인정하고 수습해야…계속 끌면 국민적 신뢰 상실”
“해프닝과 가십만 나라 뒤덮고 있으니 안타까워”

홍준표 대구시장.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은 24일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 발언 논란과 관련해 “사건이 일어났을 때는 언제나 정면돌파 해야 한다. 곤란한 순간을 모면하기 위해 거짓말하면 거짓이 거짓을 낳고, 일은 점점 커진다”고 꼬집었다.

홍 시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뒤늦게라도 잘못을 인정하고 수습해야지 계속 끌면 국민적 신뢰만 상실한다”고 이같이 지적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발언 논란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윤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뉴욕에서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이에 김은혜 홍보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고 해명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지칭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아울러 “(대통령 발언에서) 미국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면서 논란이 된 발언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해명에도 불구하고 주요 외신들은 윤 대통령 발언 중 비속어 ‘XX’ 부분을 ‘FXXXers’라고 번역하며 해당 논란을 집중 조명했다.

블룸버그는 22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전기차 보조금을 포함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짧게 만난 후 미국 의원들을 모욕하는 말이 우연히 포착됐다”며 당시 발언을 자세히 전했다.

윤 대통령의 '비속어를 발언 의혹' 장면을 보도한 영국 일간 가디언. 가디언 홈페이지 캡처

가디언 역시 ‘한국 대통령이 여왕 장례식과 UN에서의 실수로 비판받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냈으며 해당 기사의 부제는 ‘런던에서의 무례와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대화 후 욕설 의혹을 받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이었다. 외에도 가디언은 지난 23일 “한국의 대통령이 조 바이든과 대화 후 욕설을 내뱉는 장면이 포착됐다”며 당시의 순간과 해당 음성이 담긴 영상을 보도하기도 했다.

홍 시장은 “지난 12월 대선을 앞두고 이재명 후보가 되면 나라가 망하고 윤석열 후보가 되면 나라가 혼란할 것이라고 말한 적이 있었는데 작금의 나라 현실이 안타깝다”면서 “무슨 큰 국가적 난제로 논쟁이 있는 것도 아니고 해프닝과 가십만 온통 나라를 뒤덮고 있으니”라고 비판했다.

또 윤 대통령을 겨냥한 듯 “애초 선출할 때부터 정치에 미숙하다는 것을 알고 선택하지 않았나. 기왕 선출했으면 미숙한 점은 고쳐 나가고, 잘하는 거는 격려 하면서 나라를 정상화 시켜 나가야 하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