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엘튼 존 백악관서 공연…바이든 “해일같은 삶” 훈장 수여

백악관에서 공연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와 환담하는 엘튼 존. UPI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공연한 영국 가수 엘튼 존(75)의 음악적·사회적 공헌에 찬사를 보냈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희망과 역사가 운을 이루는 밤’으로 명명된 저녁 음악회에서 존을 “영원한 가수이자 작곡가”로 칭하며 국가 인문학 훈장을 수여했다. 이는 미국 인문학 분야에 기여한 개인이나 단체에 매년 수여되는 상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질과 나는 미국 국민을 대표해 존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며 “존의 음악은 우리의 삶을 바꿔왔다”고 말했다.

앞서 백악관은 “음악의 치유력을 기념하고 엘튼 존의 삶에 찬사를 보내며 의료진, 성 소수자 등 일상에서 역사를 쓰는 이의 삶에 존중을 표할 것”이라며 음악회의 목적을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부인 질 바이든 여사를 포함해 2000여 명이 참석한 이 날 행사에서 존은 대표곡 ‘로켓맨’(Rocketman), ‘타이니 댄서’(Tiny Dancer)를 열창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요절한 장남 보 바이든과 관련해 존의 음악에 각별한 의미를 두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찬사를 보낸 것은 그의 음악 활동만이 아니다.

존은 1992년 ‘엘튼 존 에이즈 재단’을 설립하는 등 에이즈 퇴치를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해왔다.

그는 이날 공연 중간 아프리카에서의 에이즈 퇴치를 위해 노력한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기리며 에이즈 문제에 대해서는 미국이 초당적 협력을 해야 한다는 견해를 피력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최근 에이즈 등 주요 감염병 퇴치를 위한 보건 캠페인에 60억 달러(약 8조원) 공여를 약속하는 등 이 문제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노벨 문학상을 받은 아일랜드의 시인 셰이머스 히니의 시를 인용, ‘해일’과 같았던 존의 삶이 사람들을 변화시켰다고 칭송했다.

블룸버그는 바이든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존을 애호해왔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도 2017년 그에게 취임식 공연을 부탁했으나 거절당했다고 전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