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교통공사 사장, 열흘 만에 사과... “희생 헛되지 않게 노력할 것”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24일 오전 스토킹 살인사건 현장인 서울 중구 신당역 여성 화장실을 찾아 입구에 마련된 추모 공간에서 조문 뒤 사과문을 발표한 뒤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발생 열흘 만에 피해자와 유족, 시민들에게 공식 사과했다.

김 사장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역사에 설치된 추모공간을 방문해 헌화를 하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김 사장은 “불의의 사건으로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의 명복을 빈다. 고인은 어려운 근무환경 속에서도 항상 미소를 잃지 않고 업무에 책임감을 가지고 성실하게 수행했다. 모든 일에 솔선수범하고 타인에게 모범이 됐던 훌륭한 직원”이라며 유족과 시민, 직원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다.

이어 “고인께서 오랜 기간 홀로 외로운 싸움을 해왔다는 사실을 너무 늦게 알게 돼 통한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어떤 사과를 드리고 좋은 대책을 만들어도 고인께서 다시 돌아오실 수 없겠지만 다시는 같은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경종을 울려주신 것이라고 생각한다.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우리 공사 직원들은 시민의 일상을 책임진다는 사명감으로 현장을 지키고 있다. 현장에서 호소하는 불안감은 곧 현장의 안전 경보음이자 안전 사각지대를 찾아낼 수 있는 열쇠”라며 “직원들이 더욱 안전한 근무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촘촘하게 챙겨보겠다. 잘못된 관행과 시스템을 찾아내 고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새벽 소중한 직원이자 동료였던 고인께서 영면에 들었다. 공사는 고인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고인의 남겨진 뜻을 이어받아 더 안전한 지하철, 안심할 수 있는 일터를 만들 것을 다짐한다. 고인을 명예직원으로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24일 오전 스토킹 살인사건 현장인 서울 중구 신당역 여성 화장실을 찾아 화장실 입구에 마련된 추모 공간에서 조문 뒤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건 발생 열흘 만에 사과가 이뤄진 것과 관련해서는 “공식적인 사과가 늦어진 것에 대해 죄송하다”며 유족들과의 협의, 현장 방문, 대책 마련 등의 일정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4일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에서 전주환(31)이 동료 직원이었던 여성 역무원을 스토킹한 끝에 흉기로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전주환을 체포한 경찰은 수사를 마치고 검찰로 사건을 송치했으며 현재 검찰은 보강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