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 딸에게 무속인 강요”…친누나 살해 60대 구속영장

뉴시스

자기 딸에게 무속인이 되라고 종용했다는 이유로 친누나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60대 남성이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동경찰서는 이날 살인 혐의를 받는 60대 남성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피해자 부검을 실시했으며, 1차 소견상 피해자는 폭행에 의한 과다 출혈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새벽 서울 강동구의 한 주택에서 친누나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범행 9시간이 지난 전날 오전 10시쯤 “누나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소방에 자진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119 구급대는 사망자의 몸에서 폭행 흔적을 발견하고서 경찰에 공동 대응을 요청했다.

경찰은 오전 11시쯤 A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누나가 딸에게도 무속인이 되라고 하는데 격분해 범행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