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넷플릭스 ‘지옥’, 시즌2 제작… 연상호·최규석 다시 뭉친다

연상호 감독 연출·최규석 작가와 각본 집필

넷플릭스 '지옥2'. 연합뉴스

넷플릭스가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2’ 제작을 24일 확정했다.

시즌2 제작 발표는 넷플릭스 글로벌 팬 이벤트 TUDUM(투둠)에서 발표됐다.

TUDUM에서는 지옥행 시연 후 시체가 되었던 박정자가 다시 살아나 시청자들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던 시즌1의 엔딩 위 ‘지옥이 다시 시작된다’는 자막으로 시즌2 제작을 선포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을 조명한 넷플릭스 시리즈다.

시즌2에도 영화 ‘부산행’, ‘반도’의 연상호 감독이 연출을 맡고 웹툰 ‘송곳’의 최규석 작가와 각본을 집필한다.

‘지옥’은 넷플릭스 공개 전부터 토론토국제영화제, BFI 런던 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먼저 상영된 후 큰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CNN과 가디언이 각각 ‘새로운 오징어 게임’, ‘최소 10년간 회자될 명작’ 등으로 칭하는 등 호평을 받았다. 2021년에는 골든 토마토 베스트 호러 시리즈 부문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