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노총 5000여명 주말 서울 집결… “노동개악·민영화 저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 앞에서 열린 총궐기 선포 결의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토요일인 24일 전국 13개 지역에서 주최 측 추산 2만8000여명 규모의 결의대회를 열고 정부 노동정책을 비판했다. 오는 11월 12일엔 10만명 규모의 총궐기를 진행할 것이라고도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1시부터 대통령실이 위치한 서울 용산구의 지하철 4호선 삼각지역 3번 출구 앞에서 총궐기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는 서울 외에도 전국 12개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됐다. 서울대회에만 경찰 추산 5000여명(주최측 추산 1만여명)의 조합원이 운집했다. 여타 지역까지 합할 시 총 참석자는 2만8000여명에 달한 것으로 노조는 추정했다.

노조는 윤석열 정부의 재벌·부자 중심 정책 탓에 노동자들의 삶이 파탄에 이르렀다며 포문을 열었다. 노동시간 유연화, 직무성과급 도입 등 새 정부 기조가 불평등과 양극화를 심화시킬 것이란 취지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령 개정, 공공부문 민영화 또한 개악으로 규정했다.

노조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를 제한하는 골자의 ‘노란봉투법’ 제정과 정부의 노동시장 개혁 저지 등을 당면 투쟁 과제로 내건 민주노총은 오는 11월 12일 10만명 규모의 전국노동자대회를 열 것이라고 예고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민주노총은 오늘 이대로 살 수 없다는 절박한 투쟁의 깃발을 올린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막말, 욕설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노동개악 민영화”라고 강조했다. 이날 정의당을 비롯한 4개 진보정당 관계자들은 단상에 올라 민주노총-진보정당 연석회의 결성을 발표했다.

서울대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숭례문 방향으로 행진, 9·24 기후정의행진에 합세했다. 그린피스와 기후위기비상행동 등 각계 시민사회단체 400여개가 조직한 해당 행사에서 참가자들은 서울시청 부근에서 종각역 방면으로 행진하며 화석연료 체제 종식, 기후위기 최일선 당사자가 주도하는 ‘기후 정의’를 주장했다. 행진 도중 도로 위에 눕는 ‘다이-인’(die-in) 시위를 진행하기도 했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