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씻어도 냄새나”…대학병원 천장서 대소변 쏟아져

노후된 화장실 하수관 막혀 오물 역류
“천장이 무너지면서 자칫하면 인명피해”

지난 15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 천장에서 오물이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서울의 유명 대학병원 천장에서 대소변 등이 쏟아져 치료를 받던 환자 가족이 오물을 뒤집어쓰는 사고가 발생했다.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라북도 전주에 사는 A씨는 지난 15일 오후 9시25분쯤 모친이 입원한 서울 강남의 한 대학병원 중환자실 앞 복도에서 대기하던 중 천장에서 갑자기 쏟아진 오물을 뒤집어썼다.

확인 결과 40년 넘은 병원 건물의 화장실에서 각종 오물이 섞여 흘러나오다 하수관이 막혔고 오물이 역류하다 터지면서 천장의 마감재를 무너뜨린 것으로 파악됐다.

A씨가 제보한 현장의 사진을 보면 상당히 많은 양의 오물 덩어리와 하수가 바닥으로 퍼져나간 모습이다. 당시 오물 중 일부는 중환자실 내부에까지 흘러 들어갔다.

하지만 A씨는 해당 사고 후에도 제대로 된 조치를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현장에 있던 간호사와 직원들이 아무도 도움을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전화상담실에 연락해도 근무자가 없어 사고 발생 1시간이 지나서야 수술방 샤워실에서 간단히 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병원 측의 무성의한 태도를 지적하기도 했다.

A씨는 모친이 지난 18일 퇴원할 때 병원 측에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그는 병원 측은 지난 19일 전화를 걸어와 세탁비를 물어주겠다고 말했을 뿐 진심 어린 사과는 하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A씨는 “자칫하면 천장이 무너지면서 인명피해까지 있을 수 있었던 사고였지만, 그저 전화 한 통으로 무마하려고 했던 우리나라 최고 상급병원의 사고대응은 참으로 개탄스러웠다”며 “정신적인 충격으로 건물 안의 천장만 보아도 불안하며, 아무리 씻어도 몸에서 냄새가 계속 나는 것 같아 신경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병원 측은 “환자 가족분이 매우 불편하셨을 것 같다. 늦은 시간에 일어난 일이라 최대한 빨리한다고 했지만 조금은 시간이 걸렸을 가능성은 있다”면서 “피해자분께 사과하고 보상도 하고 싶었으나 잘 연락이 되지 않은 부분도 있다. 사과할 의지가 없었던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