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금강서 물놀이 중 떠내려간 아들 구하다 아버지 사망

국민일보 그래픽

충북 옥천에서 강물에 떠내려간 10대 아들을 구하려던 40대 아버지가 사망했다.

25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5시34분쯤 옥천 동이면 합금리 금강에서 A씨(47)가 물에 빠져 숨졌다. A씨의 아들(10)은 인근 낚시객들에게 구조됐다.

소방 당국은 신고를 받고 119 헬기를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이던 중 A씨를 발견했다. 같은 날 오후 6시18분쯤 심정지 상태의 A씨를 물 밖으로 끌어냈다.

경찰은 낚시를 하기 위해 이곳을 찾은 A씨가 주변에서 물놀이 도중 떠밀려간 아들을 발견하고 구조하는 과정에서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