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중생 성폭행 뒤 ‘면책특권’ 주장…라이베리아인 구속

부산 국제행사 참가하기 위해 방한
지하철서 만난 한국 여중생 2명 호텔 데려가
감금하고 성폭행… 외교관 면책특권 주장

국민일보DB

부산에서 열리는 국제행사에 참석한 아프리카 라이베리아 공무원 2명이 여중생 2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됐다.

부산지법은 25일 라이베리아 공무원 50대 A씨와 30대 B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도주 및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와 B씨는 지난 22일 부산지하철 1호선 부산역 부근에서 우연히 만난 여중생 2명을 자신이 묵고 있는 호텔로 데려간 뒤 감금,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여중생들은 호텔 방에서 자신들의 상황을 지인에게 알렸고, 지인이 112에 신고해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다.

경찰은 범행 당일 22일 오후 10시55분쯤 이들을 긴급 체포했다. 출동 당시 이들이 문을 열지 않자 호텔 측 예비열쇠를 이용해 방으로 들어갔다.

A씨와 B씨는 해양수산부와 국제해사기구(IMO)가 공동 주최한 ‘한국해사주간’ 행사의 교육 프로그램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 이들은 검거될 당시 외교관 여권을 가지고 있었으며, 외교관 면책특권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씨는 라이베리아 고위급 공무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경찰은 국내 근무를 위해 부여받은 외교관 신분이 아니어서 면책특권을 규정한 비엔나협약의 적용 대상이 아니라고 보고 지난 24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