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아울렛 화재 인명피해 속출…“전기차 폭발 가능성”

4명 사망·1명 중상…사망자 신원 확인 중
실종자 수색 중…연기·가스로 난항
지하주차장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 폭발 추정

26일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 프리미엄아울렛 화재로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지하에서 뿜어져 나오는 유독 가스로 119 구조대원들이 실종사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연합뉴스

대전 유성구 용산동 한 대형 아울렛에서 26일 화재가 발생해 사망자와 부상자가 다수 발생했다. 소방 당국이 실종자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지만 자욱한 연기와 유독 가스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날 오전 7시 45분쯤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프리미엄 아울렛 지하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진화 및 구조 작업 중이다.

소방 당국은 오전 8시 50분쯤 지하에 있던 30대 직원 1명 등 3명을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2명은 사망했고, 1명은 중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후에도 방재실 요원과 환경미화원 등 실종자 4명 중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26일 대전 유성구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소방청 제공

소방 당국은 지하 주차장 속 차량 등을 중심으로 열화상카메라와 연기 투시 랜턴 등을 이용해 수색에 집중하고 있지만, 지하에 쌓여있던 종이박스에서 다량의 연기가 뿜어져 나오면서 현장 진입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당국은 장비 40여대와 인력 120여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이후 장비 49대와 총 인력 357명을 투입, 오후 1시 10분쯤 초기 진화를 완료했다.

앞서 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이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1단계 발령으로 화재 대응이 어려울 것이라고 판단될 경우 관할소방서의 소방서장이 직접 발령하며, 인접한 소방서 5~6곳에서도 인력과 장비를 동원한다. 소방청은 인근 5개 시도 지역 구조대를 현장으로 출동시키는 소방동원령 1호를 발령했다.

26일 대전 유성구 용산동 한 대형 아울렛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전 7시 45분쯤 대전 유성구 용산동 한 대형 아울렛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화재가 발생한 곳은 2020년 6월 대덕테크노밸리 내 개점한 곳으로 지하 2층∼지상 7층에 달한다. 개장 시간은 10시30분이라 외부 손님은 없었지만 직원들이 다수 출근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화재로 인근 숙박동 투숙객과 종사자 등 110명이 대피했다.

26일 오전 대전 유성구 한 대형 아울렛에서 불이나 건물 지하주차장에서 검은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지하에 있는 하역장에서 불이 처음으로 발생한 것으로 보고 진화 작업과 수색 작업 종료 후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방침이다. 당국은 지하주차장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가 폭발했을 가능성에도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