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소방 연구사업 ‘청신호’…정부 지원사업에 선정


TV주파수를 활용한 이동통신 기지국과 재난안전통신망(PS-LTE)을 연계한 무선장치 개발, 웨어러블 손목밴드와 기존 스마트 인명구조 경보기 연계 장치 개발 등 경기도가 야심차게 추진하는 연구 사업 2건이 정부 지원 사업에 선정돼 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행정안전부가 실시하는 ‘2022년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에 ‘대심도·지하공간 재난안전통신망 서비스 제공을 위한 무선백홀 이동 기지국 개발’ 사업과 ‘소방대원 인명구조경보기와 웨어러블 손목밴드를 결합한 통합 안전관리 플랫폼 개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대심도·지하공간 재난안전통신망 서비스 제공을 위한 무선백홀 이동 기지국 개발 사업은 TV 주파수를 활용해 상용 이동통신 기지국과 재난안전통신망을 연계한 무선 장치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재난안전통신망이란 소방과 경찰, 군 등 재난관련 기관들이 재난 대응 업무에 활용하기 위해 전용으로 사용하는 전국 단일의 무선 통신망을 말한다.

도는 지하공간 통신 장애를 해소해 원활한 현장 지휘와 상황 관리가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방대원 인명구조경보기와 웨어러블 손목밴드를 결합한 통합 안전관리 플랫폼 개발 사업은 손목밴드와 기존 스마트 인명구조 경보기를 연계하는 장치인 안전관리 플랫폼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현장활동 소방대원의 생체와 동작정보를 실시간 관리함으로써 소방대원 안전 확보가 한층 강화된다.

이들 2건의 사업에는 각각 6억원씩 총 12억원의 정부 예산이 지원된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오는 2024년 10월까지 이들 사업에 대한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는 올해 전국에서 연구 과제 6건을 선정했다.

여기에 경기도 소방재난행정 디지털 역량 및 대응체계 강화 사업이 채택됐으며, 이는 민선 8기 김동연 지사의 핵심공약 사항이다.

남화영 도 소방재난본부장은 “연구사업이 마무리돼 상용화하면 현장 대응 전문성과 소방대원 안전성을 대폭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