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 시청에 수소연료전지 설치…미세먼지 저감효과

인천시청 기계실에 설치된 수소연료전지 5㎾급 2기.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시청 기계실에 수소연료전지 5㎾급 2기를 설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수소연료전지 설치는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 확대기반조성사업’ 선정에 따른 시범사업으로 이뤄졌다. 시는 국비 1억3000만원 등 사업비 3억3000만원을 투입해 수소연료전지 설치와 시운전을 모두 마무리했다.

수소는 화석연료보다 고효율·친환경적인 에너지원으로 꼽힌다. 황화합물, 질소화합물, 미세먼지 등 유해화학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장점도 있다.

수소는 또 한국산업안전공단이 자연발화온도, 독성, 연소 속도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에서 도시가스보다 위험도가 낮은 것으로 나왔다.

시청에 설치된 수소연료전지 2기는 조달청의 우수조달물품으로 지정된 건물용 고분자전해질연료전지(PEMFC) 시스템이다. 전기와 열을 동시에 생산하면서도 수소를 축적하지 않아 안전성이 높다.

시는 이들 수소연료전지를 통해 매년 황화합물 10g, 질소화합물 3000g, 미세먼지 30g의 저감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앞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계획에 맞춰 수소생산클러스터 구축, 수소마을기업 육성, 생활 속 연료전지 보급, 수소안심세미나 등 수소에너지 확대 보급에 힘쓸 계획이다.

인천에는 2012년부터 수소연료전지가 보급됐다. 현재 주택 등 민간 부문과 학교 등 공공 부문에 설치된 수소연료전지는 114기(622㎾ 규모)에 이른다.

박유진 시 자원순환에너지본부장은 “인천의 광역발전소 5곳에서 전국 발전량의 10%인 5만7135GWh(기가와트시)가 발전되고 있어 정부의 2050 탄소중립정책에 취약한 상황”이라며 “이번 수소연료전지 설치를 계기로 수소사회 확대기반을 조성하고 선도할 수 있도록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