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하성 1경기 3안타…포스트시즌이 보인다

김하성, 올 시즌 8번째 3안타 경기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한 경기에서 3안타를 몰아치며 시즌 막판 페이스를 끌어올리고 있다.

김하성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벌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방문 경기에 1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6타수 3안타 2득점으로 활약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48에서 0.252(489타수 123안타)로 올랐다.

김하성이 한 경기에 3안타 이상을 친 건, 17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이후 8경기 만이자 올 시즌 8번째다. 김하성은 최근 7경기에서 타율 0.296을 기록하면서 팀 승리에 기여하고 있다.


이날 김하성의 안타 3개 중 2개가 장타였다. 김하성은 1회 초 선두타자로 등장해 콜로라도 왼손 선발 카일 프리랜드의 시속 138㎞ 슬라이더를 공략해 좌익수 쪽으로 날아가는 2루타를 쳤다.

김하성은 2회 3루 땅볼, 3회 우익수 직선타로 물러난 뒤, 5회 중전 안타를 치며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완성했다. 김하성은 8회에는 다시 선두타자로 나서 좌중간으로 날아가는 시즌 28번째 2루타를 쳤다. 후속 타자 마차도의 홈런으로 이날 두 번째 득점도 했다.

김하성의 활약으로 샌디에이고는 13 대 6으로 대승했다.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2위를 달리는 샌디에이고는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리면서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을 더 키웠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