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박진 해임해야… 尹 결단 없으면 내일 해임안 발의”

“김성한·김태효·김은혜 ‘외교·안보 참사 트로이카’도 전면 교체해야”
민주, 긴급현안질의도 예고… 강대강 대치 국면 한동안 이어질 듯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경기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이번 순방 총책임자인 박진 외교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김태효 안보실 1차장·김은혜 홍보수석 등 ‘외교·안보 참사 트로이카’를 전면 교체하라”고 요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이 오늘까지 결단을 내리지 않는다면 민주당은 무너진 국민 신뢰를 회복하고 대한민국 외교정책을 바로잡기 위해 내일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을 ‘조문 없는 조문외교’, ‘막말 의혹’ 등을 앞세워 비판하고 책임자 경질을 요구한 데서 더 나아가 ‘장관 해임안 발의’라는 초강수를 꺼내든 셈이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윤 대통령의 출근길 약식 문답 발언에 대해서도 성토를 쏟아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은 대통령의 진솔한 사과를 기대했건만 대국민 사과는 끝내 없었다”며 “진실을 은폐하며 언론을 겁박하는 적반하장식 발언을 이어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과 언론을 상대로 한 협박 정치는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행위”라며 “윤 대통령이 직접 해결해야 한다. 스스로 논란이 된 발언을 솔직히 해명하고 국민께 사과부터 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출근길 문답에서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한 질문에 “사실과 다른 보도는 국민을 위험에 빠지게 한다”며 “진상이 더 확실히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하며 순방 기간 중 일부 보도가 왜곡돼 있다는 인식을 드러낸 바 있다.

박 원내대표는 또 “국정에 무한 책임이 있는 여당이라면 반이성적 충성 경쟁에 몰두할 것이 아니라 외교·안보라인의 문책과 전면교체를 야당에 앞서 요구하는 것이 순리”라며 대통령 엄호에 나선 여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민주당은 국회 운영위원회와 외교통일위원회에 긴급현안질의를 위한 전체회의 개의를 신청해놓은 상태라고도 밝혔다. 외통위 소속의 한 민주당 의원은 “운영위와 외통위 모두 국민의힘이 위원장을 맡고 있어서 개의 여부가 불투명하지만 여당이 끝내 반대한다면 의사권을 넘겨받아 회의를 개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류동환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