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n번방’ 성착취물 소지한 남성 2명 구속

“주범과 관련 없는 파생범”

진보당 당원들이 1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제2의 N번방, 여성에 대한 성착취, 이제는 끝내자!' 기자회견을 열고 성착취물 제작, 유통, 소지에 대한 강력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제2의 n번방’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피해자 인적사항을 유포하고 성착취물을 소지한 남성 2명을 구속했다.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26일 기자간담회에서 “피해자는 한 명 더 늘어난 8명으로 특정됐고 유포·소지자 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주범 ‘엘’은 여전히 추적 중이다. 구속된 2명은 모두 남성으로 신상정보를 유포했거나 성착취물 판매 사이트를 운영한 사람이다. 다만 이들이 ‘엘’과 공범인지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주범과 관련은 없고 파생범으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경찰은 성착취물 유포 상황을 인지하는 즉시 차단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다크웹이나 폐쇄형 텔레그램 대화창은 여전히 차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텔레그램 협조 없이도 다양한 수사 기법이 있어서 수사는 잘 진행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한 무고 및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의 추가 소환 가능성에 대해 김 청장은 “그 부분도 수사 상황과 관련해서 종합 검토해 판단할 문제”라고 말했다. 또 김 청장은 이달 안에 수사 결과가 나올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시점을 못 박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