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허위사실 유포·명예훼손”…국힘 서울 시의원, MBC 고발

이종배 시의원 “거짓선동으로 국민 속이고 외교적 문제로 키운 것…매국행위·사실상 쿠데타”

이종배 서울시의원. 뉴시스

국민의힘 서울시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과정에서 불거진 ‘비속어 논란’을 보도한 MBC를 경찰에 고발했다.

이종배 국민의힘 서울시의원은 26일 오전 9시 서울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 발언 관련 허위 방송을 한 MBC 박성제 사장, 편집자, 해당 기자 등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 공모공동정범으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MBC는 지난 22일 윤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를 마치고 주변 참모진에게 말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도했다. 영상 속 윤 대통령의 발언에는 해당 영상에 대해 “(미국)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는 자막이 달렸다.

발언에 대해 논란이 일자 대통령실 김은혜 홍보수석은 “미국 대통령이나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라고 반박하고 “‘바이든은’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MBC는 23일 입장문을 내고 “MBC뿐만 아니라 KBS, SBS 등의 지상파와 주요 일간지 등 대부분의 언론이 다양한 방법으로 유튜브에 클립으로 올리거나 뉴스로 보도했다”면서 “MBC는 최대한 절제해서 영상을 올렸고 어떠한 해석이나 가치판단을 하지 않고 발언 내용을 그대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고발 이유로 “미국 입법부는 ‘의회’라고 부르지 ‘국회’라고 부르지 않는 점과 미국을 비난할 이유가 전혀 없는 점 등을 종합하면 해당 보도는 허위로 볼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윤 대통령을 비방할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했다”며 “국익을 위해 순방 중이던 윤 대통령 발언에 대해 사실확인을 거치지 않고, 특정 자막을 넣어 의도대로 인식하도록 유도하고 단정적으로 보도한 것에는 명백히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고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종배 국민의힘 서울시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이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MBC를 고발 할 것을 밝히며 “자막으로 바이든을 넣어 거짓선동으로 국민을 속이고 외교적 문제로 키운 것은 매국행위이며, 사실상 쿠데타”라고 주장했다. 그는 “수사를 통해 실체(를) 밝히고 혐의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26일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에서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고, 국민들을 위험에 빠뜨렸다”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이 확실히 밝혀져야 한다”며 강경 대응할 것을 시사했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