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일간 평창은 예술의 고원…강원작가트리엔날레2022 29일 개막

강원작가트리엔날레2022가 29일 강원도 평창군에서 개막한다. 작가트리엔날레 전시 작품인 엄영달 작가의 잡상.

강원작가트리엔날레2022가 29일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에서 막을 올린다.

26일 강원문화재단에 따르면 강원작가트리엔날레는 11월 7일까지 평창송어축제장, 진부시장, 진부문화예술창작스튜디오, 월정사, 스페이스창공 등 진부면 일원 6곳에서 펼쳐진다. 강원도가 주최하고 평창군, 강원문화재단, 평창문화도시재단이 주관한다. 전시회는 강원도에 연고를 둔 작가 164개팀이 참여해 ‘사공보다 많은 산’을 주제로 250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작가트리엔날레는 따뜻한 날씨와 코로나19로 최근 3년간 축제를 열지 못했던 평창송어축제장을 주 전시장으로 활용한다. 전시장에서는 강원도의 자연과 일상, 환경 등의 이야기를 담은 그림과 사진 등 작품을 만날 수 있다.

평창송어종합공연체험장에는 45명의 작가가 참여한 대규모 그룹전 ‘잇따라 뻗어진 산’이 펼쳐진다. 원주 반계리 은행나무의 모습을 담은 가로 6m 크기의 대형 회화, 창을 통해 보이는 자갈을 극사실적으로 표현한 작품 등이 소개된다. 또한 머리카락으로 작품을 그리는 광부 화가 황재형의 작품과 화천 두류산의 풍경을 그리는 길종갑 작가의 작품이 전시된다.

농촌의 일상 공간인 밭을 전시공간으로 꾸민 비닐하우스가 설치된다. 비닐하우스에는 평창을 시각문화로 연구한 이미지‧비디오 아카이빙전, 미래 작가 전시를 위한 예술밭 전, 농작물 드로잉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또한 진부시장에는 최세희 작가의 리사이클링 작품이 전시된다.

부대행사로 작가와의 대화, 구전으로 전해져 온 향토 음식을 재현한 입말 음식 시식회 등이 진행된다. 작가트리엔날레 전시 관람은 무료다. 전시회 기간 매주 화‧수요일은 운영하지 않는다.

강원트리엔날레는 도 전역을 3년 주기로 순회하며 여는 시각예술축제다. 앞서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홍천에서 첫 트리엔날레가 열렸다. 작가트리엔날레는 평창에서 열리는 강원트리엔날레의 1년 차 행사다. 트리엔날레 대주제는 ‘예술의 고원, 평창’이다. 내년에는 어린이를 위한 키즈트리엔날레, 2024년에는 외국 작가들이 참여하는 국제트리엔날레가 연이어 개최된다.

차제 작가트리엔날레 예술감독은 “작가트리엔날레에서 일상과 예술을 통해 우리를 재발견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자연과 어우러진 다양한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예술의 고원 평창’에 여러분 모두를 초대한다”고 말했다.

평창=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