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1학년 내년 학급당 20명 이하 배치…광주시교육청

중학교는 2024학년 학급당 25명


내년부터 광주지역 초등학교 1학년 학급당 학생 수가 20명 이하로 줄어든다.

광주시교육청은 2023~2027학년도 학생배치 계획을 최종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학생 수 변동과 교원 수급 상황, 학생배치 시설현황 등을 반영한 조정안이다.

학생배치 계획은 향후 5년 동안 학생 수와 학급 수 등을 예측해 학생수를 적절한 범위에서 조정하는 것이다. 이는 교육여건 개선과 각종 교육정책의 기초 자료로 활용된다.

시교육청은 연도별로 학급당 학생 수를 줄여가면서 일시적인 학생 수 증가로 교실이 부족할 때는 학급당 학생 수를 탄력적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초등학교의 경우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 우선 배치를 위해 2023학년도 1학년부터 단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중학교는 현재 기준(학급당 26명)을 유지하다가 오는 2024학년도부터 25명으로 줄여 배치한다.

고등학교(일반고)는 2023학년도 신입생 증가로 27.5명, 2024학년도 27명, 2025학년도부터 1명이 감소한 26명을 배치하기로 했다.

광주 초·중·고 학생 수는 저출산 영향으로 올해 16만 9208명에서 오는 2027년 14.1% 줄어든 14만 5282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반적 감소 추이 속에서도 용두·신용·본촌동 일원, 광주선운2 공공주택지구, 송암공원 공동주택 개발지역의 학교는 새롭게 문을 열어 2027년 광주지역 전체 초등학교 수는 3개교가 증가한 총 158개교로 늘어난다.

박준수 시교육청 행정예산과장은 “대단위 아파트단지가 들어서는 곳은 원활한 학생배치를 위해 학교 신·증설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정책연구용역을 통해 중학교 학군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등 과밀지역 교육여건을 꾸준히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