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2년간 스토킹 혐의 입건 공무원 60명…이중 경찰만 10명

국민일보DB

최근 2년간 스토킹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공무원이 6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전봉민 의원(부산 수영)이 경찰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2년간(2021~2022년 8월) 스토킹 혐의로 입건된 공무원은 60명이다.

스토킹 혐의로 입건된 공무원 중 경찰이 10명으로 가장 많았다. 교육부와 교육청 소속은 공무원이 9명, 소방 공무원이 5명이다.

최근 5년간 (2017~2021년) 아동·청소년을 상대로 한 성범죄 혐의로 입건된 공무원도 100명이 넘었다.

아동·청소년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된 공무원이 109명이었고, 성폭행 혐의로 입건된 공무원도 5명이었다. 이들 중 78명은 교육부와 교육청 소속 공무원이라고 전 의원은 전했다.

전 의원은 “스토킹이나 성범죄를 막고 청소년을 보호해야 할 경찰이나 교육 공무원들이 관련 범죄를 저질러 공직 윤리가 땅에 떨어졌다”며 “행정안전부와 인사혁신처는 공직윤리를 강화하고, 공직기강을 바로 세워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