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MBC 유착 의혹’…박홍근 “여론 호도하려 없는 사실 지어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윤석열 대통령 미국 순방 중 비속어 논란을 최초 보도한 MBC와의 유착 의혹을 주장하는 국민의힘을 향해 “의혹 부풀리기식으로 하지 말고 공식주장하라”며 “법적으로 바로 대응해드리겠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경기 수원시 영통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괜히 국민 여론을 호도하려고 없는 사실을 지어내지 말라”며 “‘의혹’이라는 꼬리표를 붙이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공식 (문제) 제기해 달라. 그러면 법적으로 확실하게 책임을 물어드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이 이날 “사실과 다른 보도로 (한미)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을 향한 청력 테스트를 뛰어넘어 거짓이 거짓을 낳게끔 만드는 것이 반복되지 않는가”라며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넘어가면 될 일을 미국 대통령이나 의회와의 관계를 피하기 위해, 야당이라도 척지고 이 사태를 풀어가고자 하는 게 15시간 동안 참모들 머리에서 나온 결과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께선 눈과 귀가 다 열려있고 판단이 섰는데 왜 이렇게까지 국민과 전면전을 벌이려는지 납득이 되질 않는다”며 “15시간만의 해명이 엉뚱하니 MBC라는 언론을 상대로 희생양을 찾아 국민의 눈길을 돌려보려는 것 아니겠느냐. 참으로 기가 차다”고 말했다.

언론 보도 전 박 원내대표가 먼저 윤 대통령의 비속어 의혹을 언급한 것을 두고 MBC와 사전에 교감이 있었다는 국민의힘 주장에 대해선 “그 영상이 소위 SNS에 돌기 시작했고, 저희도 확인하고 (회의에) 들어가서 발언한 것이다. 도대체 무슨 MBC와 유착이 됐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박 원내대표는 오는 27일 민주당 의원총회를 소집해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논의한 뒤 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지도부와 상의해서 내일 해임건의안을 발의할 것”이라며 “오늘까지 시간을 드렸으니 대통령실에서 반응이 나오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