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실은 사라지지 않는다’…광주교도소 암매장 진상조사 촉구

3개 5월 단체와 5·18 기념재단 공동 성명


광주지역 5월 단체와 5·18기념재단이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의 옛 광주교도소에서 암매장과 관련,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와 민주유공자유족회, 민주화운동공로자회 등 5월 3개 단체와 5·18 기념재단은 26일 ‘땅 속에 묻혀도 진실은 사라지지 않는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냈다.

5월 단체 등은 “암매장 의혹은 그동안 계엄군의 증언과 목격담, 군 기록을 바탕으로 꾸준히 제기됐지만 신원이 확인된 것은 처음”이라며 “42년간 드러나지 않았던 5·18 당시 암매장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5·18 희생자를 찾기 위해 제보받은 암매장지에 대한 조사를 2019년부터 꾸준히 진행했으나 흔적을 발견하지 못한 것은 5·18 이후 계엄군의 조직적인 진실 은폐 시도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전두환이 회고록에서 부인한 암매장 사실이 광주교도소 발견 유골을 통해 실체를 드러냈다”고 강조했다.

5월 단체 등은 “행방불명자 조사는 1990년부터 광주시에서 공식적으로 해왔으나 자료 부족으로 접수된 448명 중 78명만 인정됐다”며 “암매장 의혹이 사실로 확인된 만큼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행방불명 신고자에 대한 전수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 또한 시민 학살을 은폐했던 과거에 책임을 지고 행방불명자의 명예 회복과 미진한 진상 규명에 적극 나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광주교도소 발견 유골, 행방불명자 DNA와 일치
-땅 속에 묻혀도 진실은 사라지지 않는다.

지난 42년간 드러나지 않았던 5·18 당시 암매장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

2019년 12월 옛 광주교도소 발굴 당시 발견된 유골 1구가 5·18민주화운동 당시 실종된 행방불명자의 DNA와 일치한다는 분석 결과가 드러났다.

또 다른 2구도 행방불명자와 일치할 가능성이 크다.

옛 광주교도소는 5·18 당시 계엄군이 사망한 시민을 암매장한 장소로 지목됐던 장소로, 2019년 공사 중 무연고자 묘지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다수의 유골이 발견됐다.

유골은 262여 구로, 유골의 DNA와 광주광역시가 보관하고 있던 행방불명 신고자 가족의 277명 혈액에서 확보한 유전자와 대조한 결과 1구의 시신이 행방불명자와 일치한 것으로 확인된 것이다.

암매장 의혹은 그동안의 증언, 목격담, 군 기록을 바탕으로 꾸준히 제기되었지만, 행방불명자의 신원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재단에서는 희생자를 찾기 위해 암매장지 조사를 2019년까지 꾸준히 진행했지만 암매장의 흔적을 발견하지 못하였다.

이는 계엄군의 조직적인 진실 은폐 시도가 있었기 때문이다.

전두환 일당은 계속해서 5ㆍ18 희생자의 암매장 사실을 부인했고, 허위사실로 왜곡했다.

특히 전두환은 2017년 자신이 펴낸 『전두환 회고록』에서도 암매장 사실을 부인했다.

하지만 이번 광주교도소 발견 유골이 행방불명자의 DNA와 일치하며 그 죽음의 실체가 드러나게 된 것이다.

행방불명자 접수는 1990년 이래 광주광역시에서 공식적으로 이뤄졌으나, 자료 부족의 문제로 신고 접수된 448명 가운데 78명만 행방불명자로 인정되었다.

이번의 조사를 통해 행방불명자와 암매장 의혹의 연결고리가 사실로 확인된 만큼 5ㆍ18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그동안 행방불명자로 인정되지 못했던 신고자에 대한 전수조사와 함께 유전자 확보를 통해 진상이 온전히 드러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또한 정부는 시민 학살을 은폐했던 과거에 책임을 지고 행방불명자의 명예 회복과 미진한 진상규명에 적극 나서길 바란다.

실종 42년, 우리는 그들을 기억해야 한다.

2022년 9월 26일

5ㆍ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ㆍ18민주유공자유족회
5ㆍ18민주화운동공로자회
5ㆍ18기념재단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