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도원, 0.158%…“11㎞ 만취 운전 후 도로서 잠들어”

경찰, 곽도원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
편도 1차선 도로에 차 세워두고 잠든 채 발견

배우 곽도원. 뉴시스

제주에서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배우 곽도원(49·본명 곽병규)이 면허 취소 수준을 훨씬 웃도는 만취 상태로 약 11㎞ 거리를 운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제주서부경찰서에 따르면 곽도원은 전날 오전 5시쯤 술에 취한 채 제주시 한림읍 금능리에서 애월읍 봉성리사무소 인근 교차로까지 약 11㎞를 운전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를 받는다.

적발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0.08% 이상) 수치를 훌쩍 넘는 0.158%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그가 새벽까지 술을 마시고 자신의 SUV를 운전하다가 봉성리사무소 인근 교차로 한 가운데서 신호 대기 중 잠이 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도로는 차로가 하나인 편도 1차선이라 자칫 위험한 사고로 이어질 뻔 했다.

경찰은 ‘도로에 세워진 차가 움직이지 않는다. 음주운전 같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차 안에서 자고 있는 그를 깨워 음주 측정을 하고 돌려보냈다.

술을 마실 때 일행이 있었는지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경찰은 곽도원을 입건하고 현재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곽도원은 제주로 이주해 살고 있으며 2018년에는 제주도 홍보대사로도 활동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