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2조원 유상증자 추진

조건부 투자합의서(MOU) 체결

경남 거제시 아주동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모습. 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이 한화그룹 품에 안기게 됐다.

산업은행은 26일 대우조선과 한화그룹이 2조원의 유상증자 방안을 포함한 조건부 투자합의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에 따르면 한화그룹은 대우조선 앞으로 2조원 규모 유상증자를 실시해 49.3%의 지분과 경영권을 확보하게 된다.

유상증자 참여 기업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1조원), 한화시스템(5000억원), 한화임팩트파트너스(4000억원), 한화에너지 자회사 3곳(1000억원) 등이다.

한화그룹과의 투자합의서 체결 이후 다른 투자자에도 참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른바 ‘스토킹호스’ 절차에 따라 대우조선 지분 경쟁입찰이 진행된다.

산은은 “최종 투자자는 후속 입찰참여자의 입찰 조건과 한화그룹의 우선권 행사 여부 등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은 이날 산은 대회의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갖고 대우조선은 민간 대주주로 전환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며 조선업의 경쟁력 강화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강 회장은 “해당 사업 이해도가 높으며 재무적으로도 뒷받침이 가능한 매수자를 물색해 왔다”며 “경영 및 재무역량이 검증된 국내 대기업 계열에 투자 의향을 타진했으며 그 결과 한화그룹이 인수 의향을 표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우조선은 본 건 투자 유치를 통해 2조원의 자본확충으로 향후 부족자금에 대응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위한 투자재원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거래로 채권 회수 가능성이 커져 채권단 손실도 최소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