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서횡단철도 연결해야”…전국 13개 시장·군수 뭉친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연석회의 및 결의대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안시 제공

충남 천안시 등 전국 13개 시장·군수,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서해안 서산을 거쳐 동해안 울진을 연결하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천안시는 26일 국회의사당 의원회관과 국회광장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위한 연석회의 및 결의대회’가 개최됐다고 밝혔다. 사업 구간이 포함된 13개 시·군을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 13명과 시장·군수 13명 등이 참석했다.

이호 한국교통연구원 철도교통본부장의 ‘국가철도정책과 연계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주제발표에 이어 사업추진 방안 논의, 사업의 조기 추진을 촉구하는 결의대회 등이 진행됐다.

천안시 관계자는 “사업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 사업으로 반영되지 못하고 추가 검토사업으로 포함된 것이 다소 아쉽다”며 “지난 4월 새정부 대통령 공약에 다시 반영된 것은 동서축 철도건설의 필요성과 공감대를 재확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충남 서산~천안~경북 영주~봉화~울진을 잇는 총 연장 330㎞ 길이의 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약 3조70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시장·군수 협력체는 그동안 19대 대통령 공약 및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 포함,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일부구간 반영, 사전타당성조사 시행, 제5차 국토종합계획 반영, 부분적 예타면제 등을 요청했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완성되면 현재 대중교통으로 6~7시간이 소요되는 서산~울진 구간의 이동시간이 2시간대로 단축되며 충청권 및 영남권 주민 630만명이 직·간접적인 혜택을 얻을 것으로 추산된다.

또 서해안 신산업벨트와 동해안 관광벨트를 연결해 국토균형 발전을 완성하는 것과 함께 신규 일자리 창출 및 지역 접근성 개선, 관광단지 개발 촉진 등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수도권에 집중된 기존의 경제구조를 벗어나 국토 중앙을 관통하는 지역경제권을 수립, 대한민국 발전의 새로운 원동력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은 국가균형발전과 지역 경제발전을 위해 반드시 이뤄져야할 사업”이라며 “13개 시·군 및 소속 국회의원들과 결의를 다지고 협력해 사업이 조기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천안=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