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OECD, 내년 세계경제 성장률 2.2%로 하향…종전보다 0.6%↓

에너지 위기 심화하면 성장률 더 떨어질 수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을 2.2%로 하향 조정했다. 지난 6월 전망치에서 0.6%포인트 낮춰 잡은 것이다. OECD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촉발된 에너지 위기가 심화할 경우 성장률이 더 떨어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OECD는 26일 ‘중간 경제전망’을 발표하고 세계 경제와 G20 국가의 경제성장률과 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제시했다. OECD는 매년 5~6월과 11~12월에 경제전망을, 3월과 9월에 수정된 중간 경제전망을 발표한다.

OECD는 우선 유럽 국가들을 중심으로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이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코로나19 재확산, 주요국 통화 긴축 영향 등으로 세계 경제 회복세가 크게 둔화하고 물가상승 압력이 지속할 것이란 전망이다.

에너지 위기에 당면한 유로존의 내년 경제성장률은 기존 전망보다 1.3%포인트 낮춘 0.3%로 전망했다. 특히 러시아산 천연가스 의존도가 높은 독일의 경제성장률은 2.4% 낮춘 -0.7%로 조정했다.

OECD는 G20 평균 물가 상승률은 올해 8.2%, 내년 6.6%로 상향 조정했다. 지난 6월 전망 대비 각각 0.6%포인트, 0.3%포인트 올려잡은 것이다.

전쟁으로 인한 에너지 가격 상승이 물가와 임금에 반영되면서 물가 상승 압력이 광범위하게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국가별로는 내년 미국의 물가상승률이 3.4%로 올해 6.2%보다 인플레이션이 심화하지 않을 것으로 봤지만, 통화 긴축에 늦게 착수한 영국(5.9%), 독일(7.5%), 프랑스(5.8%), 이탈리아(4.7%) 등은 물가가 크게 오를 것으로 봤다.

OECD가 제시한 경제성장률과 물가 전망은 코로나19와 우크라이나 전쟁이 추가로 악화하지 않고, 유럽 에너지 위기가 점차 완화될 것이라는 전제에 따른 것이다. 유럽의 에너지 위기가 추운 겨울 영향 등으로 예상보다 심각해질 경우, 성장률과 물가 전망치가 더 나빠질 수 있다고 OECD는 경고했다.

OECD는 통화 긴축과 취약계층 위주의 한시적 재정정책, 기후변화 대응, 식량안보 공동 대응 등을 권고했다.

한편 OECD는 지난 19일 발표한 한국경제보고서에서 한국의 내년 성장률을 2.2%로 낮춰 잡았고, 물가는 3.9%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세종=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